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 Your Visit : 전시관

전시관

HOME > 전시관 > 야외전시

야외전시

야외 전시장에서는 실물 크기의 다양한 배를 만날 수 있다. 여기에 전시된 전통배들은 현지 배 목수와 어민들이 직접 복원한 배들로 국내에서 이런 배들을 전시한 곳은 이곳이 유일하다.

야외전시장 안내 - 조운선, 남해2호선, 베트남배, 중국배, 멍텅구리배, 멍텅구리배큰닻의 위치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청자운반선 '온누비호'

    온누비호는 우리 연구소의 <전통한선 복원 사업 - 고려 태안선 복원 프로젝트>에 따라 2009년에 제작된 고려시대 청자운반선이다. 복원 선박의 원형은 2007년에 충청도 태안 대섬(竹島) 해저에서 수중 발굴된 침몰선 ‘태안선‘ 이다. 태안선은 12세기 강진에서 고려청자를 싣고 개경을 향해 가다가 난파되어, 8백여년 만에 발견되었다. 태안선 복원 프로젝트는 전라도 강진군과 공동으로 이뤄졌으며, 복원선박의 이름은 온누비호로 정하였다. 같은 해, 고려시대 태안선의 항로를 재현하기 위해 , 강진에서 청자를 싣고 강진-태안-강화도 바닷길 항해하였다.


    

  • 세곡운반선 '조운선'

    조운선은 2012년 우리 연구소의 <전통 한선 복원 사업>으로 건조되었다. 조운선은 조선시대 전라도, 충청도, 경상도 지방에서 세금으로 거둔 곡물을 뱃길을 통해 서울[한양]로 운반하는 임무를 맡았던 배이다. 이 복원 선박은 1797년경 제작된 『각선도본各船圖本』에 실린 도면을 고증자료로 하였으며, 곡물 등 많은 화물을 싣기 위해 높이가 높고 뱃전이 넓은 점이 특징이다.




    
  • 조기잡이 어선 '해룡호'

    해룡호는 서해안 지역의 전통 조기잡이배이다. 우리 연구소(옛 국립해양유물전시관) <전통 선박 복원 사업>에 따라 1920년에 발간된 『조선어선보고서 朝鮮魚船報告書』의 설계도를 근거로 복원하였다. 서해지역에서는 조기잡이 어선을 ‘중선망 어선‘, ‘중선망배‘ 등으로 불렀다. 연구소에서는 복원 선박의 이름은 ‘해룡호‘로 정하였다.




    
  • 멸치잡이 어선 '가거도배'

    가거도배는 전남 신안군 가거도의 멸치잡이 어선이. 우리 연구소(옛 국립해양유물전시관)의 <전통 한선 복원 사업>으로 현지의 전통 조선장(造船匠)과 어부들이 참여하여 제작하였다. 가거도배는 100여 년 전부터 신안 흑산도 해역에서 사용되었으며, 1960년 이후 동력선이 급속히 발달하면서 점차 사라졌다. 어로 작업 이외에도 육지로 이동하는 장삿배이자 교통수단으로도 활용되어, 섬사람들의 삶과 추억이 담긴 중요한 자료이기도 하다. * 장인 : 조일옥 외(전남 신안 가거도)



    
  • 통구민배
    • 전시품명 통구민배
    • 국적/시대조선~근대
    • 크기너비 1.9, 길이 6.7, 높이 0.7m

    통구민배는 경상남도 남해안 지역의 고기잡이배이다. 우리 연구소(옛 국립해양유물전시관)의 <전통 한선 복원 사업>으로 경상남도 통영 현지에서 지역의 옛 조선장(造船匠)과 어부들이 함께 제작하였다. 전통적으로는 통나무 속을 파내어 만들었기때문에 남해안 지역에서는 ‘통선’, ‘통구마니’, ‘통구맹이’, ‘통구밍’이라고도 불렀다. 1900년대 초반 새로운 목선 제작 기술이 들어오면서 구조가 많이 변형되었지만, 이물비우(선수)와 멍에, 돛, 노 등에는 옛 모습이 남아 있다.





    
출처표시 상업적이용 마크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야외전시 저작물들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