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 : 수중발굴

수중발굴

HOME > 수중발굴 > 수중문화재 조사방법

수중문화재 조사방법

수중문화재 관리

우리나라의 문화재는 국가가 종합적으로 보호하고 관리한다. 그 가운데 수중문화재 프로젝트는 문화재청 소속의 우리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전담하고 있다. 국가기관에서 전담하여 수중문화재를 발굴하고, 보호, 보존, 연구하는 일은 세계적으로 드문 예이다. 그러나 발굴조사가 아닌 지표조사는 국가가 허가한 사설 연구소 5곳이 실시하고 있다. 중요 수중유적의 경우는 발굴조사 기간에도 사적(史蹟)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수중유적 환경

한국은 국토의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다. 이러한 환경으로 인하여 바닷길에서는 육로(陸路) 못지않은 일상적, 상업적, 문화적, 국제적 활동이 활발히 이뤄졌다. 활발했던 해상활동은 바다 속에 많은 흔적을 남겼다. 한국의 수중문화재는 주로 서해(西海)에서 발견된 예가 많다. 한국의 서해는 두꺼운 갯벌과 모래가 퇴적되어 있다. 갯벌은 수백 년, 수천 년 동안 난파선과 유물들 위로 퇴적되면서 난파선과 유물을 타임캡슐로 만들어 버린다. 갯벌 환경은 난파선들을 보호하기도 하지만, 바닷물을 탁하게 하여 오늘날 수중발굴을 어렵게 하기도 한다. 해저유적은 근대이후 본격화된 해안지역 개발 등으로 많은 자취가 사라지기도 하지만, 퇴적층이 노출되면서 역사적 난파선들은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다.

수중문화재 조사방법

수중문화재 조사는 크게 수중지표조사(탐사)와 수중발굴조사로 나눌 수 있다.
수중지표조사는 수중에 매장되어 있는 유형의 문화재 및 천연동굴ㆍ화석 등의 유구를 발견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행하는 활동을 뜻한다. 유물 발견신고, 도굴범의 검거 등에 의해 유물의 매장여부 확인이 필요하거나, 해양건설공사 시행자의 의뢰, 학술적인 목적 등이 발생하게 되면 실시하게 된다. 크게 사람이 직접 조사하는 육안조사(잠수조사)와 장비를 이용하는 장비조사(음향측심기, 지층탐사기, 지자기탐사기 등)를 통해 하게 된다.

수중발굴조사는 수중지표조사를 통해 유구나 유물의 집중매장처가 확인된 곳에서 실시한다. 수중발굴과 육상에서 이루어지는 발굴은 기본적인 목적이나 방법에서는 차이가 없다. 다만 수중이라는 환경과 관련하여 특화된 장비나 방법을 사용하는 것에서 차별화될 뿐 고고학적 기술은 땅이나 바다나 동일하다. 발굴조사는 ①유구(선체)나 유적의 규모파악 → ②그리드설치 → ③단계적인 제토를 통한 정밀발굴(사진, 영상촬영 및 실측 등을 통한 기록) → ④선체 및 유물인양의 순서로 진행하게 된다.